문학

러시아의 위대한 국민시인으로 알려진 푸쉬킨의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입니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는 구절은 절망 보다는 희망을 불러 오는 상식의 메시지입니다. 오늘의 좋은 시로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소개합니다.

[좋은 시]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러시아어 원문 영문 전문, 푸쉬킨 명시

러시아의 위대한 국민시인으로 알려진 푸쉬킨의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입니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는 구절은 절망 보다는 희망을 불러 오는 상식의 메시지입니다. 오늘의 좋은 시로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를 소개합니다.

스며드는것-안도현

간장게장 못 먹게 되는 시, 스며 드는 것 – 안도현

안도현 시인의 ‘스며드는 것’ 시 입니다. 일명 간장게장을 못 먹게 되는 시로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가만히 알들에게 말했으리라” “저녁이야” “불 끄고 잘 시간이야” 간장 게장을 먹다가 시의 이 구절을 읽으면 모두가 먹던 간장 게장을 내려 놓습니다.

우리를슬프게하는것들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독일의 시인이자 수필가였던 안톤 슈낙(Anton Schnack.1892∼1973)의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은 사람이 살아가면서 겪는 슬픔, 생의 허무감과 우수, 아스라한 감정의 편린을 서정시와 같은 느낌으로 적어 간 수필입니다.

페이터의산문

페이터의 산문

위대한 명문장을 찾아 읽어 보는 것은 자신의 자아를 평정의 시간이며 영혼의 정화이다. 좋은 명문장은 언제 다시 읽어봐도 가슴이 설이고 머리가 맑아진다. 오늘 페이터의 산문을 정독하면서 내면의 깊음에 빠져 보시기 바랍니다.


error: 상식은 권력이다!
Scroll to Top